이상우 - 그녀를 만나는 곳 100미터 전




유치원 시절 부모님이 맞벌이를 하셨던 것 같다. 나랑 쌍둥이형은 유치원 갔다와서는 집에서 저녁까지 부모님을 기다렸고, 그 기다림이.. 꽤 무료했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뭐 재미있는거 없나 텔레비전을 켜봐도 낮 시간에는 그.. 옛날 비디오 처음 틀면 나오는 그런 화면, 방송사고나면 영상준비할 때 나오는 바로 그 화면밖에 나오질 않았다. 그렇게 자꾸 켰다 껏다를 반복하다가 5시쯤인가.. 되면 애국가와 함께 정규프로그램이 시작되는 것이 공중파의 사정인 것으로 기억이 난다(어렸을 때의 기억이라 정확하지 않을수 있다)

이상우 씨의 저 공연은 그 어렸던 시절의 느낌을 떠오르게 한다. 촌스럽다기보다 그냥 그 시절의 총체적 문화양식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미개하고 저발전국가의 모습이 아니라, 단지 시간적인 과거의 모습. 유치원 수준의 무대구성과 감당안되는 복장들도 흘러가버린 지난 시간에 대한 애착을 느끼게 한다.

어느정도 어른이 된 지금의 마음은 마냥 감상에 젖어있지 않고, 다른 삶의 부분들을 생각하게 한다. 이상우씨의 현재의 삶을 알고 저 영상을 보면 인생의 어느 빛나던 순간에 대한 그리움과 그 시절이 존재했던 사람에 대한 경외심 그리고 뭔가의.. 아쉬움이 드는 것이다.

그 분이 힘든 일을 겪고 지금은 예전에 비해 빛나지 않은 삶을 살기 때문에 이렇게 생각하는 것이 아니다. 사람은 누구나 아름다운 젊은 시절을 지나 시들게 되고, 높이 올라가면 또 내려오기 마련이다. 과거에 대한 마음들은 지금이 불만족스러워서 생겨난 부산물이 아니다. 지금이 뭐 어때서? 현재가 제일 중요하고 소중한 것은 분명하다. 

나 자신에 대한 관점으로 해석해보자면 이런 느낌이다. 현재의 내가 느끼기에 왠지 그 과거의 나 자신은 나와 연결되어있지 않는 타인처럼 느껴지기에. 마치 거울에 비친 내 모습처럼 사라질 운명의 이미지인 것 같아서. 시간이라는 거울 속에 존재하는 나를 낯선 느낌으로 바라보는 것이다.

연속적으로 존재하는 한편 파편적인 현재를 살기 때문에 그렇게 느껴지는걸까. 바쁜 일상에서 나는 과거의 모습들을 망각하고, 낯설어 한다.

by 나인테인 | 2011/05/01 01:20 | 내가 쓰고 싶은 것 | 트랙백 | 덧글(0)

사막 여우와 길들임의 현실적 의미.

어린 왕자에 나오는 사막여우는 기를 수 있는 애완동물로 거래되기도 한다. 그 가격은 매우 비싸지만 두 종류의 가격대가 존재한다. 보통 애완용 개나 고양이의 입양비는 그 품종의 희귀함 또는 외모의 뛰어남을 기준으로 형성되는 것과 달리, 사막여우의 기준은 '핸들링의 가능 여부' 이다.

사막 여우는 두 종류가 있다. 그냥 사막에서 살던 애들을 잡아와서 바로 팔아버린 경우와 사람들 사이에서(물론 전문 브리더) 태어나고 자라서 사람에 익숙한 경우. 후자의 경우에만 핸들링이 가능하다. 야생동물은 만화영화에서 보던 것처럼 쉽게 사람의 손길을 허락하지 않기 때문이다. 개나 고양이를 아주 좋아하고 기르면서도 만지지는 않는 사람을 본 적 있는가? 인간이라는 우월한 위치에서 만짐을 허락받고 혹은 강요하고 또 그 행위에 위로받는 것이 애완동물을 기르는 사람의 마음이고 욕망이다. 그래서 길들인 사막 여우가 훨씬 비싼 것이다.

어린왕자의 메시지를 폄하하거나 비꼬려는 의도는 아니다. 다만 얼마나 사람은 인간 중심적인 사고를 하는가 하고. 그리고 자기 중심적인 사고를 하는가 싶어서이다. 만약 어린 왕자가 사는 별에 사막 여우를 데리고 왔다면 그 장면의 삽화는 아마 사막 여우를 무릎 위에 앉혀 놓고 석양을 바라보는 어린 왕자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사람은 손 밖에 있는 존재보다 손 안에 있는 존재에서 더 따뜻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by 나인테인 | 2011/03/04 01:16 | 내가 쓰고 싶은 것 | 트랙백 | 덧글(0)

1034 -> 1035

미니홈피에 즐겨찾기가 메인베뉴에서 프로필 깊숙한 곳으로 숨겨진 이래로 Hits는 1034회에 멈추어 있었다. 최근 어느 시점에 한 분이 클릭하신 걸 알아차린 기념으로 오랜만에 포스팅을 한다.

블로그 말고 다른 곳으로 주의가 분산된 이후로 블로깅을 잘 안하게 되었던 것 같다. 공부에 집중해야 하는 상황의 탓만은 아닌듯. 자기 자신만을 위한 글을 많이 써서 그런 것 같다. 생각할 시간도 많이 필요한데 그 생각을 블로깅할 여유는 없었던걸지도? 2010년까지만 해도 안그랬던 것 같은데 2011년 들어서는 더 그런듯.

제일 주요한 것은 다른 사람이 읽을 만한 가치가 있는 글이 아니면 공개적으로 쓰지 않기로 방침을 세운 이래로 계속 정상적이지 않은 블로그였다고 할 수 있겠다. 읽을 만한 가치가 있는 글은 나중에 다른 형태로 볼 수 있지 않을까요..

by 나인테인 | 2011/03/02 22:46 | 내가 쓰고 싶은 것 | 트랙백 | 덧글(0)

일주일 한정 성실돋는 포스팅(일)

집에 돌아가야 할 시간.

by 나인테인 | 2011/02/06 23:08 | 내가 쓰고 싶은 것 | 트랙백 | 덧글(0)

일주일 한정 성실돋는 포스팅(토)

750A

울트라씬

근대된장국백반은 맛있었다!

by 나인테인 | 2011/02/05 23:38 | 내가 쓰고 싶은 것 | 트랙백 | 덧글(0)

일주일 한정 성실돋는 포스팅(금)

뒤늦게 말하는건데 월요일에 썼던 그 기대하던 것은 아주 기대이하였다.

포근해지다가 또 약간 쌀쌀해진 날씨.

천천히 지나가는 명절의 일주일.

by 나인테인 | 2011/02/04 23:25 | 내가 쓰고 싶은 것 | 트랙백 | 덧글(0)

일주일 한정 성실돋는 포스팅(목)

캣챠우 -> 위스카스

길거리에 파는 저렴한 방한 귀마개는 안감이 털이 아니다!

by 나인테인 | 2011/02/03 17:36 | 내가 쓰고 싶은 것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